Exterior

제주를 담은 감성 스테이 물로야뱅뱅의 외부 전경 및 인사말입니다.

#제주의 #초록이 #가득한 #물로야뱅뱅 #함덕바다

물로야 뱅뱅_logo.png

 물로야 뱅뱅의 유래

‘물로야 뱅뱅’은 제주의 해녀노래인 “이어도 사나의 선소리 ”가사에서 따온 이름으로, 제주도가 동북아시아의 한 점, 해중도(海中島)임을 그려주는 노래입니다.

‘물로야 뱅뱅’은 바닷물이 뱅뱅 소용돌이 치는 모습을 형상화한 노랫말로 제주의 격정성, 험악한 바다의 해양성, 그리고 평화의 섬을 상징하기도 합니다.

제주를 담은 감성 스테이 물로야 뱅뱅 함덕을 소개합니다.

그 집에서는 사계절 아름다운 함덕 바다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.

돌담 속 작은 정원의 소박한 풀꽃들은 물로야 뱅뱅에서만 즐길 수 있는 소소한 즐거움 중의 하나입니다.

이층 테라스에서는 바다가 보내주는 싱그러운 바람과 함께 제주 함덕의 시내 전경, 한라산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.

갓 내린 커피에 비스킷 몇 조각으로 행복할 수 있는 제주에서의 긴 휴가를 즐겨보세요.

저절로 마음이 쉬어지는 집, 그 집으로 초대합니다.

제주를 담은 감성 스테이 물로야 뱅뱅 북촌을 소개합니다

그 집은 한적한 바닷가 마을 바깥쪽에 있어 아늑하면서, 포근한 유럽풍의 시골 집 분위기를 풍깁니다.

새까만 담장, 돌담 이웃집, 구멍숭숭 난 벽돌 울타리가 공존하고, 넓은 뒷 마당데크, 조그만 너럭바위가 둠성 둠성 있는 꽃밭은 돌이 많은 제주모습을 보여주며, 그 분위기는 한 폭의 수채화를 보게 합니다.

나 홀로 여행, 가족여행, 직장은퇴 후 여행에 딱 좋으며 마음과 몸을 리셋(Reset)하여 ‘상상을 일상으로’ 만들게 하는 집입니다.